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10.2℃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국제

독일 한국문화원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 온라인 개최

23일~12월 6일…개막작 ‘바람의 언덕’ 등 극영화 8편·다큐 1편 상영

URL복사

주독일 한국문화원이 독립영화제를 개최한다. 베를린 전역에 한국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창구 역할을 꾸준히 해 온 것으로 평가받는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기존 대한독립영화제)가 올해는 온라인으로 관객을 만난다.


상영작은 극영화 8편, 다큐영화 1편으로 코로나로 지친 관객들의 마음을 달래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사태 속에서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모색한 방안이다.


제4회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 상영작은 오는 23일부터 12월 6일까지 k-movie.kulturkorea.org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개막작은 베를린 한국독립영화제와 인연이 깊은 박석영 감독의 작품이다.


4년 전 ‘스틸 플라워’로 베를린을 찾았던 박석영 감독이 이번엔 ‘바람의 언덕’으로 영화제의 문을 연다.


영화는 헤어졌던 엄마와 딸의 재회를 통해 가족이란 존재와 인간 본연의 외로움을 들여다본다.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살아가던 엄마와 딸은 서로를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을까. 배경인 강원도 태백은 영화의 또 다른 볼거리다.


어려운 사회적 상황으로 인해 취업이나 결혼 등 여러 가지를 포기하며 살아가는 ‘N포세대’. 영화 ‘메이트’는 이런 N포세대의 고민을 두 남녀의 관계를 통해 추적한다. 관계에 더 이상 상처받기 싫은 남자와 가진 건 마음뿐인 여자의 엇갈린 연애 이야기가 달콤씁쓸하게 담겼다.


영화 ‘여자들’에도 청춘들이 등장한다. 한 번도 자신의 글을 완성해보지 못한 작가 시형이 우연히 마주친 여자들을 통해 이야기를 완성해가는 과정을 코믹하고 감성적으로 풀어냈다.


올해 영화제에는 가족의 의미를 묻는 다양한 작품이 포진됐다. ‘이장’은 아버지의 묘 이장을 위해 모인 오남매가 겪는 좌충우돌 스토리다. 한국 가부장제의 허와 실을 위트있고 날카롭게 그려낸 작품이다.


‘집 이야기’에는 관계가 소원해진 부녀가 등장한다. 이들 사이 벌어진 시간의 공백을 채우는 건 집 곳곳에 스며 있는 기억이다. 집이 하나의 캐릭터로 극 전반에 밀도 높게 침투해있다.


‘해피뻐스데이’의 가족 구성원들은 뭔가 나사가 하나씩 빠져 있는 인상이다. 캐릭터만큼 가족사도 충격적이고 파격적이다. 불편할 수 있는 소재를 위트와 공감으로 버무려낸 연출력과 배우들의 호연이 인상적이다.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작품을 선호하는 관객이라면 ‘프랑스 여자’와 ‘임신한 나무와 도깨비’를 주목할만 하다.


‘프랑스 여자’는 프랑스 파리와 한국 서울의 경계, 과거와 현재의 경계, 꿈과 현실의 경계를 떠도는 여자의 이야기다. 경계에 놓인 여자의 혼란을 따라가던 영화는 관객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지점으로 데려다 놓는다. 섬세한 심리 묘사가 돋보인다.


기지촌 여성의 사연을 담은 ‘임신한 나무와 도깨비’는 다큐멘터리와 극영화 사이를 거침없이 오가는 과감한 작품이다. 시네필들이 특히 반길만하다.


평생 영화만 바라보고 살아왔는데, 그런 영화로부터 하루아침에 버림받는다면?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막막한 앞날에 대한 두려움을 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용기를 내라고 다독여 주는 영화다.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면 지독한 반어법 같기도 한 영화 제목에 괜한 위안을 받는다. 코로나19 시대에 알맞게 도착한 영화다.


베를린 한국 독립영화제는 지난 해까지 3차례 영화제를 개최하는 동안 오프라인에서 한국 독립영화를 사랑하는 현지 관객들과 만났다. 금년 4회 독립영화제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하게 됐다.


새로운 실험이지만 그 사이 어느 정도 일상이 돼버린 온라인을 통해서 한국독립영화제가 독일 현지 관객들과 계속 만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한국독립영화제 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정읍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조기 지급 전북 정읍시가 올해 처음 시행된 기본형 공익직불금을 20일부터 조기 지급한다.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농업 활동을 통해 환경보전과 농촌 유지, 식품 안전 등 농업·농촌의 공익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기존 쌀·밭·조건 불리 직불사업 등 6개 직불을 통합·개편한 제도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여름철 태풍·장마 피해 등을 고려해 지급 시기를 예정보다 한 달 정도 앞당겨 20일부터 지급한다고 밝혔다. 올해 직불금 예산은 478억원으로 지난해 321억원보다 157억원 증가했다. 시는 기본형 공익직불금 자격요건이 검증된 1만2천여 농가·농업인을 확정하고 국비로 확보된 359억원의 직불금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에 지급될 기본형 공익직불금은 지급단가 상향으로 직불금 지급 대상자들의 수령금액 수준이 개편 전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상향됐다. 특히 중소규모 농가·농업인과 밭을 경작하는 농가·농업인의 직불금 수령액이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태풍, 호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농촌의 현실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조기에 공익직불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온 만큼 최종 지급이 완료될

피플

더보기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납세자 권익상' 수상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시민단체가 주는 납세자 권익상을 수상했다. 서울시가 대법원 제소 및 집행정지신청으로 서초구의 재산세 환급에 제동을 건 가운데 이 분야에 권위 있는 시민단체가 서초구의 정책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서초구는 한국납세자연합회가 19일 개최한 '제9회 납세자 권익상' 시상식에서 조은희 구청장이 세정 부문 납세자 권익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납세자연합회는 납세자의 정당한 권익 보호와 건전한 납세 풍토를 조성해 조세 정의를 실현하려고 만들어진 시민단체다. 납세자 권익상은 납세자 권익 증진을 위해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는 상이다. 입법, 세제, 세정, 세무, 학술, 언론, 납세 7개 분야로 나눠 선정하며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세정 부문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이 납세자 권익상을 받은 것은 이번에 역대 최초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 2012년 1회 시상식 때인 박훈 시립대 교수를 제외하고는 지금까지 모두 국세청 고위 간부였다. 이날 시상식에서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 25개 구 가운데 유일한 야당 구청장이라 1대 24의 상황에서 재산세 감경을 홀로 추진하고 있는데, 저 뒤에서 많은 분들이 소리 없이 응원해 주고 계시다는 것을 다시 한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