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4.5℃
  • 구름조금대전 4.2℃
  • 구름조금대구 7.6℃
  • 구름조금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7.2℃
  • 구름조금부산 8.7℃
  • 흐림고창 3.6℃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1.4℃
  • 구름조금보은 -0.5℃
  • 맑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사회

2025년까지 도시 내 훼손지 25곳 생태계 복원한다

환경부-8개 지자체-관련 학회 등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오는 2025년까지 도시 내 훼손지역 25곳을 생태적으로 복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8개 지자체의 도시 내 자연성 회복 모범사례를 만든다.


환경부는 19일 오후 서울 한강홍수통제소 대회의실에서 경기도, 대전시, 화성시, 청주시, 밀양시, 대구시 달서구, 고창군, 곡성군 등 8개 지자체를 비롯,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 한국생태복원협회와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그린뉴딜 종합계획에 포함된 ‘도시생태복원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시생태복원사업’은 전체 인구의 약 92%가 살고 있는 우리나라 도시지역의 훼손된 자연환경을 복원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그린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도시 내 훼손지역 25곳을 생태적으로 복원하게 된다.


환경부, 해당 지자체, 관련 학회·협회는 2022년까지 8개 지자체의 도시 내 자연성 회복 모범사례를 만들어 2025년까지의 사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도시생태복원사업에 대한 예산을 지원하고 그린뉴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제도개선으로 생태복원사업(자연환경복원사업)의 성과 제고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자연환경복원업이 신설되고, 사업 후보지 선정부터 사업계획의 수립·시행 및 유지·관리 등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절차가 마련된다.


지자체는 지역주민·시민단체·전문가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이해관계자 소통을 바탕으로 한 성공적인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한다.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와 생태복원협회는 관련 기술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추진하는 8곳의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중 주요 사업을 보면, 경기 화성 건달산-기천저수지 생태축을 복원한다. 시가지화, 지방도 건설 등으로 단절된 육상생태계 녹지축과 훼손된 기천저수지에 습지를 복원하고 천변 수리대 조성, 생태숲 조성 등을 통해 맹꽁이, 소쩍새 등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으로 복원한다.


경기 안산 매립지는 지난 1994년까지 쓰레기를 매립하던 곳으로 식생대 조성, 주변 습지와의 생태적 연결 등을 통해 삵, 수달 등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으로 복원한다.


청주 우암산 생태축도 복원한다. 무분별 경작 등으로 원래의 지형이 훼손된 우암산과 오염된 웅덩이 등에 생태습지, 삭생대, 생태통로 등을 조성해 하늘다람쥐, 참매 등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으로 복원한다.


대구 도원천-달성습지 생태축은 콘크리트 등으로 훼손된 지역으로 경관을 개선하고 도룡뇽, 반딧불이 등이 서식하는 자연환경을 조성한다.


이외 밀양시 용두산, 곡성군 동악산, 대전 추동습지-장동천-계족산, 고창 문수산 등의 훼손된 지역에 대해 생태복원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이번 8곳의 도시생태복원사업으로 총 75만 6381㎡(약 75.6㏊)에 달하는 훼손지역이 생태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도심 열섬현상 완화, 탄소저장 효과, 경관개선, 생태휴식공간 제공 등의 생태계서비스가 확보될 것으로 기대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람들이 원하는 도시생활은 자연 그대로를 많이 가진 도시”라며 “이번 업무협약이 우리 국민의 약 92%가 거주하는 도시지역의 생태계 건강성을 지키고 더 나아가 전 국토의 생태계를 녹색복원하기 위한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납세자 권익상' 수상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시민단체가 주는 납세자 권익상을 수상했다. 서울시가 대법원 제소 및 집행정지신청으로 서초구의 재산세 환급에 제동을 건 가운데 이 분야에 권위 있는 시민단체가 서초구의 정책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서초구는 한국납세자연합회가 19일 개최한 '제9회 납세자 권익상' 시상식에서 조은희 구청장이 세정 부문 납세자 권익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납세자연합회는 납세자의 정당한 권익 보호와 건전한 납세 풍토를 조성해 조세 정의를 실현하려고 만들어진 시민단체다. 납세자 권익상은 납세자 권익 증진을 위해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는 상이다. 입법, 세제, 세정, 세무, 학술, 언론, 납세 7개 분야로 나눠 선정하며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세정 부문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이 납세자 권익상을 받은 것은 이번에 역대 최초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 2012년 1회 시상식 때인 박훈 시립대 교수를 제외하고는 지금까지 모두 국세청 고위 간부였다. 이날 시상식에서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 25개 구 가운데 유일한 야당 구청장이라 1대 24의 상황에서 재산세 감경을 홀로 추진하고 있는데, 저 뒤에서 많은 분들이 소리 없이 응원해 주고 계시다는 것을 다시 한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