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2.1℃
  • 맑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0.1℃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1.2℃
  • 흐림제주 7.2℃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독자詩】 가을 예찬 / 김병연

URL복사


열매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 밤나무, 사과나무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산은
아름다운 가을 풍광


누구나
시인이 되고
소년 · 소녀가 되는
낭만의 가을


파아란 하늘, 새털구름 사이로
달이 수줍어하고
오색으로 채색된 단풍은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들판은 황금물결 일렁이는
아름다운 결실의 가을


삶의 보람이
주렁주렁 열린
아름다운 인생의 가을


자연이나 인생이나
가을은 아름답고, 또 아름답다


김병연 | 시인/수필가




전국

더보기